관람안내 선거전시관 특별전시관 선거체험관 선거 바로알기 역사관소개
선거영상관 홈페이지 이용 안내 회원서비스
메뉴닫기

관람안내

홈페이지 만족도 조사

설문조사 참여하기

우리나라의 국민투표제도는 1954년 제2차 개정 헌법에 최초로 도입되었으나 실제로 국민투표가 실시된 것은 그로부터 8년 후인 1962년 헌법 개정을 위한 국민투표였으며, 현재까지 6차례 실시되었다. 그중 5차례는 헌법개정에 대한 국민투표였고, 나머지 1차례는 헌법에 대한 찬반 및 대통령의 신임을 묻는 국민투표였다. 또한 헌정사상 최초로 1962년 12월 17일 실시된 국민투표는 선거관리위원회 창설 전에 치러졌고, 나머지 국민투표는 선거관리위원회가 직접 관리하였다.




가. 제1차 국민투표( 1962. 12. 17.)

선거관리위원회가 창설되기 전인 1962년 12월 17일 실시된 제1차 국민 투표는 「국민투표법」에 따라 한시적으로 조직된 국민투표관리위원회가 관 리하였다. 당시 「국민투표법」은 5·16 군사정변 이후 1962년 10월 10일 국 가재건최고회의에서 통과되어 10월 12일 제정되었다. 1962년 실시된 국민 투표는 국가재건최고회의가 발의한 헌법개정안의 찬반을 묻는 투표였다. 헌법개정안의 핵심은 권력구조를 내각책임제에서 대통령중심제로 변경하고, 비례대표제를 도입하는 것이었다. 또한 이번 국민투표는 개헌안을 통과시키는 것뿐만 아니라 5·16 군사정변 이후 1년 6개월에 대한 신임투표 성격도 띠고 있어 투표율과 지지율에 관심이 쏠렸다. 국민투표를 위한 투표인명부는 구·시·읍·면의 장이 작성하였으며 국민투표관리위원회는 투표인명부작성에 대한 감독권이 없었다. 한편, 당시 「국민투표법」에는 계도에 관한 규정이 없어 국민투표관리위원회는 계도활동을 하지 못했다. 영내에는 투표소 설치가 금지되었으며, 개표는 투표지 모두를 혼합하여 진행하였다. 다만, 교통여건 등 부득이한 사정으로 일부 투표함의 도착이 지연될 경우 전체 투표함의 3분의 2 이상이 도착하면 개표를 시작하였으 며, 이후 지연된 투표함은 그를 포함하여 다섯 개 이상의 투표함을 혼합하 여 개표하였다. 개표결과 총 투표인수 1,241만 2,798명 가운데 85.3%인 1,058만 5,998 명이 참여하여 그중 78.8%인 833만 9,333명이 찬성하여 헌법개정안은 확 정되었다.



나. 제2차 국민투표(1969. 10. 17.)

1969년 10월 17일 실시된 국민투표는 선 거관리위원회가 창설 이후 처음으로 직접 관리한 국민투표였으며, 대통령의 3선 출마를 허용하는 헌법개정안의 찬반을 묻는 투표였다. 대통령은 1969년 8월 9일 야당의 거센 반대로 우여곡절 끝에 국회를 통과한 헌법개정안을 공고하고, 투표일을 10월 17 일로 결정하였다. 제2차 국민투표에서도 제7대 국회의원선 거처럼 국외부재자투표가 허용되었다. 국외부재자는 45,482명이었 으며, 대부분 월남파병 군인이었 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직원 2 명을 베트남 현지에 보내 부재자 신고 및 투표절차 등에 대한 안내 활동을 하였다. 국외부재자투표는 1972년 실시된 제3차 국민투표에서도 실시되었으나 유신정부에서 폐지된 후 2009년 재도입되었다.

개표에 있어 우편투표함은 부재자신고인의 투표성향을 알 수 없도록 일 반투표함의 투표지와 혼합하여 개표하였다. 개표결과 총 투표인수 1,504만 8,925명 가운데 77.1%인 1,160만 4,038명이 투표에 참여하여 그중 65.1% 인 755만 3,655명이 찬성하여 헌법개정안은 확정되었다.



다. 제3차 국민투표(1972. 11. 21.)

1971년 제7대 대통령선거에서 3선에 성공한 박정희 대통령은 이른바 유신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또 한 차례의 개헌작업을 시작하였다. 1972년 10 월 17일 특별선언으로 국회를 해산시켰고, 해산된 국회의 기능은 비상국무 회의에서 수행하였다. 이후 비상국무회의는 10월 23일 「국민투표에 관한 특례법」을 의결하였다. 특례규정의 주요 내용은 투표인명부사본 교부제도 의 폐지, 각급 선거관리위원회의 국민투표 지도·계몽 실시, 국민투표 찬· 반운동 금지, 정당대리인의 투표용지 가인제도 폐지 및 투·개표참관인의 정당추천 배제 등이었다. 헌법개정안은 통일주체국민회의에 의한 대통령 간접선거와 대통령이 국회의원 3분의 1을 지명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었다. 헌법 개정을 위한 국민 투표일은 1972년 11월 21일로 확정되었다. 한편, 선거관리위원회에 국민 투표에 관한 지도와 계몽 업무가 새롭게 부여되었고, 이와 관련하여 선거 관리위원회는 지도·계몽회를 개최함에 있어 공정성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 하였다. 또한 국무총리 및 각 부 장관, 시·도지사와 구·시·군의 장에게도 국민투표 지도·계몽활동을 해 줄 것을 요청하였다. 개표결과 총 투표인수 1,567만 6,395명 가운데 91.9%인 1,441만 714명 이 투표에 참여하여 그중 91.5%인 1,318만 6,559명이 찬성하여 헌법개정안이 확정되었다.



라. 제4차 국민투표(1975. 2. 12.)

제4공화국의 유신체제는 국민과 야당으로부터 저항을 받았고, 이로 인하여 정국의 불안정이 지속되었다. 이에 박정희 대통령은 1975년 1월 22일 특별담화를 통하여 유신헌법에 대한 찬반과 자신의 신임을 묻는 국민투표 실시를 선언하고, 2월 12일을 투표일로 결정하였다. 한편, 제3차 국민투표에서 「국민투표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선거관리위 원회가 한시적으로 처리하였던 ‘국민 투표에 관한 지도·계몽업무’가 제4차 국민투표부터는 1973년 개정된 「국민투표법」에 따라 법정사무로 편입되었다. 이에 따라 선거관리위원회는 대대적인 국민투표 지도·계몽활동을 펼쳤다. 국민투표 안내 계도전단을 배부하는 한편, 제3차 국민투표에서 4,503명에 불과하던 지도·계몽 담당자를 이 투표에서는 3만 5,738명 위촉하여 지도·계몽회를 개최하였다. 당시 투·개표에는 정당의 참관을 허용하지 않았으며, 참관인은 선거관리위원회가 선정하도록 되어 있었다. 그러나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투표과정의 공정성 확보를 위하여 위원회의 결정으로 민주공화당과 신민당에 참관인 추천을 요청하였다. 그러나 신민 당에서는 이를 거부하였다. 개표결과 총 투표인수 1,678만 8,839명 가운데 79.8%인 1,340만 4,245 명이 투표에 참여하여 그중 73.1%인 980만 201명의 찬성으로 국민투표안이 가결되었다.



마. 제5차 국민투표(1980. 10. 22.)

전두환 정부가 출범한 직후인 1980년 10월 22일 헌법 개정을 위한 제5차 국민투표가 실시되었다. 이 국민투표는 1980년 5월 17일 계엄포고에 의하여 모든 정치활동이 중지된 가운데 실시되었다. 헌법개정안은 유신헌법을 개정하여 선거인단에 의한 대통령 간접선거 및 7년 단임제가 핵심내용이 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국민투표를 앞두고 전국의 전임직원들을 모아 집합교육을 실시하고 공정한 관리를 위한 지시사항을 시달하였다. 그러나 제 5차 국민투표에서도 「국민투표법」의 각종 제한규정에 의하여 사실상 국민 투표운동을 할 수 없었기 때문에 절차사무 관리와 통상적인 지도·계몽의 수준을 넘을 수는 없었다. 다만, 지도·계몽에 있어 담배를 이용한 계도가 처음 실시된 것은 특이사항이라 할 수 있다. 개표결과 총 투표인수 2,037만 3,869명 가운데 95.5%인 1,945만 3,926 명이 투표에 참여하여 그중 91.6%인 1,782만 9,354명이 찬성하여 헌법개 정안이 확정되었다.



바. 제6차 국민투표(1987. 10. 27.)

1987년 6월 민주항쟁의 결과 대통령직선제가 수용되어 1987년 10월 27일 제9차 헌법 개정을 위한 제6차 국민투표가 실시되었다. 전두환 대통령은 1987년 9월 21일 대통령 선거방식을 간접선거에서 직접선거로 변경하고 대통령의 임기를 7년 단임제에서 5년 단임제로 변경하는 헌법개정안을 공고하였다. 건국 이후 6번째 실시된 국민투표는 여·야 합의에 따라 헌법 개정안이 발의됨으로써 역대 국민투표와는 달리 큰 쟁점사항이 없어 순탄하게 진행되었다. 개표결과 총 투표인수 2,561만 9,648명 가운데 78.2%인 2,002만 8,672명이 투표에 참여하여 그중 93.1%인 1,864만 625명이 찬성하여 헌법개정안이 확정되었다.